[부여] 백제의 古都 - 2 :: 2011.08.10 07:45

점심식사를 마치고 두번째 답사장소인 국립부여박물관을 찾았습니다. 사전 조사에 의하면 박물관 전시내용이 괜찮다는 정보였는데 예상 외로..... 금동대향로는 정말 대단하다. 볼가치가 충분하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그 시대에 이런 작품을 만든 솜씨에 다시 한번 놀랐습니다. 금동대향로 하나로 만족 ^^



다음은 백제시대의 불교문화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해서 박물관과 가까운 정림사지를 방문, 넓은 절터에 달랑 탑하나. 규모면에서는 엄청났음을 알려주는 전시관 이외는 또 볼 것이 없다는.... 더위를 먹어서 그런지 그다지 매력을 느끼지 못했습니다.


이번 여행의 마지막 장소 "궁남지" , 최근에 방영되고 있는 계백의 촬영장소이기도 한 곳이기도 한 백제시대의 연못입니다. 궁남지란 이름은 왕궁의 남쪽에 있다고 해서 붙여졌다고 하며, 옛 궁궐터 아래 "정림사지"  그 아래에 "궁남지"가 위치해 있습니다. 전남 무안의 "백련지" 보다 규모는 작은 편이고 화려하지 않지만 역사적으로 의미가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