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도에 가끔 바람 쐬러 가는데 오늘은 어딜갈까? 고민고민하다가 우연히 발견한 빈티지 셀렉트샵 "그린망고"를 소개 해 드립니다. "강화도에 이런 곳이 있었나?" 할 정도로 많은 인테리어 소품, 그릇들이 전시 되어 있네요

 

 

 

 

예전에 펜션을 같이 운영하다가 펜션은 영업을 종료하고 이제는 빈티지 인테리어 소품, 그릇 전문점으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주중에는 영업하지 않고, 금,토,일 3일만 영업합니다. 그릇은 폴란드그룻, 코니쉬웨어 등등...

 

 

 

 

 

 

 

 

 

 

 

 

 

특이하게 전시되어 있는 도마들..... "elm" 탐이 많이 나는 도마 입니다. 자체 Maker인데 마음이 드는 것들이 많네요. 음식 플래이팅만 잘 해 놓으면 멋질 것 같네요

 

 

 

 

 

 

 

 

 

 

코니쉬웨어 그릇 샀더니 주인장께서 아메리카노를 서비스로 주셔서.... 나무 그늘 아래서 한가하게 커피 한잔하고 왔네요. 드라이브도 좋았고 커피도 좋았습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