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너무나  일상적이고  잔잔하지만  진지하고  주옥같은  글귀에 '맞아'  '그래' ...
                     소소한  책읽기가  즐겁습니다.  그래서  이책을  추천합니다.
                     모두  다  좋지만   '지금 이 순간'  을  올려봅니다.

                             지금 이 순간을 놓치지말라.
                           
'나는  지금  이렇게  살고  있다' 고
                             순간 순간  자각하라.

                             한눈 팔지  말고,  딴생각하지  말고,
                             남의  말에  속지 말고,  스스로  살피라.
                             이와 같이  하는  내  말에도  얽매이지  말고
                             그대의 길을 가라.

                             이  순간을  헛되이  보내지  말라.
                             이런  순간들이  쌓여  한 생애를  이룬다.

                             너무  긴장하지  말라.
                             너무  긴장하면  탄력을  잃게되고
                             한결같이  꾸준히  나아가기도  어렵다.
                             사는  일이  즐거워야  한다.

                              날마다  새롭게  시작하라.
                              묵은  수렁에서  거듭 거듭  털고  일어서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역> 에 "궁하면 변하고,변하면 통한다. 통하면 오래간다"라 했다.
                 천지만물은 유동하고 한시대를 보내면 다른시대가 온다.
                 그럼 새것과 옛것은 어떻게 공존할까?
                 이것과 저것의 다름이 아닌, 그 사이에 숨을 통하게 하여 오래도록 갈 수 있게 만드는 일
                 즉 통변의 정신이 필요하단다.


                그러나 그 길은 방향도 없고 실체도 없어서 스스로 마음으로 깨달을뿐 ...
                목마른 자가 스스로 샘을 파야하고
                어떤 깊은 우물도 닿을 수 있는 두레박줄과
                먼길에도 부르트지않을 다리를 준비해야한단다.
                누구도 일러 주는 이는 없다한다.

                [옛것으로 말미암아 지금을 보면 지금이 진실로 낫다.
                 그렇지만 옛사람이 스스로를 볼때 반드시 옛스럽다 여기진 않았을 터이고,
                 당시에 보던 자도 또한 지금의 것으로 보았을 뿐이리라.  
                 세월은 도도히 흘러가고 노래는 자주 변한다.
                 아침에 술마시던자가 저녁엔 그 장막을 떠나간다.
                 천추만세는 지금부터가 옛날인 것이다.]

                연암 박지원의 <영처고서>의  일절이다.
                옛날은 그때의 지금이었을 뿐이며 마찬가지로 지금은 멋 후일의 옛날이 된다.
                그러니 현재에 충실하면 그것이 뒷날의 모범이 되고
                '지금'과 '여기'가 차곡 차곡 쌓여 역사가 된다는...

                세월이 흘러 사람은 가도 사라지지 않는 것,
                어제가 오늘 되게하고 오늘이 내일 되게하는
                원형질인 바로 문학의 정신이 남겨 진다 한다.
                그래서 우리네들이 배워야 할것은 껍질이 아닌 그 정신인 것이다.

                또한 어떤 지금도 옛것의 구속에선 자유로울 수 없는 까닭에
                옛것을 바로 알아야 하며
                이른바 '사기의 불사기사(정신을 본받아야지 그 말을흉내내서는 안된다)' 정신으로
               '사필기출( 문학은 자기만의 개성이 있어야 하는 것)'해야하고
               '진언지무거(진부한 표현에서 벗어나, 아류의 길을 버려 새길을 열라)' 란 말이다.

                그러니 옛것인 한시미학을 지금에 읽는 진정한 의의는
                옛것의 그 정신을 본받고
                거기에 통변의 정신을 접목시켜
                주체의 자각없는 현상의 투시에 현혹되지 말고
                우리것이 본래 있었던 자리를 돌아보고 느껴보고
                그 다음 차차 새롭게 열리는 세계를 바라보고 발전을 해 보자는 것이다
                우리것의 참 정신과 원형질의 상태를 느껴보고 난 후에...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가만이 앉아서도 정신세계를 떠돌아 다닐 수 있는 이점이 책속에 있다

- 고전은 사라지지 않고 남아 있는 유일한 신탁이며

- 독서를 잘 하는것 ,즉 참다운 정신으로 읽는 것은 고귀한 운동이며
   오늘날의 풍조가 존중하는 어떤 운동보다도 독자에게 힘이 드는 운동이다 .
   그것은 운동선수들이 받는 것과 같은 훈련과,
   거의 평생에 걸친 꾸준한 자세로 독서를 하려는 마음가짐을 요한다
   책은 처음 쓰여졌을 때처럼 의도적으로 그리고 신중히 읽혀져야한다.

 - 자장가를 듣듯이 심심풀이로 하는 독서는
   우리의 지적기능을 잠재우는 독서이며 따라서 참다운 독서라 할 수없다 .
   발돋움하고 서듯이 하는 독서,
   우리가 가장 또렸하게 깨어있는 시간들을 바치는 독서만이 참다운 독서인 것이다. -

 -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한 권의 책을 읽고 인생의 기원을 마련했던가! -
       
이렇게 심심풀이가 아닌 참다운 독서를 못한게 근 1년이 지나갑니다.
오늘 무심히 블로그 정리를 하다 오래전에 메모해 놓은 월든 중 글귀들을 보니...
새삼 잠깐 이러구 허송세월보내도 되나 하는 기분이 울컥 듭니다.
법정스님 생각도 나네요.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