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서리 고기(항정살)로 유명한 충정로 "고릴라"에서 오랜만에 직장 동료들과 회식, 맛집 블로거라면 모르는 사람이 거의 없을 정도로 유명한 맛집이죠. 충정로 2번 출구에서 아주 가깝습니다.

 

 

 

 

 

 

자리에 앉자마자 모서리(항정살)와 가브살(갈매기살)을 주문했습니다. 고릴라에서 가장 잘 팔리는 고기는 모서리 입니다.

 

 

 

 

[가브리]

 

불판이 아주 특이하죠. 철근을 용접해서 만든 철판인데 고기도 잘 들러붙지 않고 고기 굽기 좋습니다. 먼저 모서리(항정살)를 불판 위에 올렸습니다.

 

 

 

 

 

 

불판 위에 모서리 고기를 올려서 살짝 익혀 양파와 부추를 버무린 간장 양념소스와 함께 드시면 느끼하지 않고 아주 맛있게 드실 수 있습니다.

 

 

 

 

 

고릴라는 모서리(항정살), 가브리(갈매기살), 목살, 삽겹살 돼지고기만 취급합니다. 모서리고기가 칠레산이긴 하지만 이곳에서 가장 인기있는 품목이죠 ^^

 

 

 

 

고기로 배를 다 채우지 마시고, 어느 정도 고기를 드신 다음엔 된장찌게를 주문해 주세요. 공기밥을 주문해서 같이 끓여서 드시면 해장에도 좋고 맛도 그만 입니다. (꿀팁)

 

 

 

 

 

 

한옥을 개조해서 고깃집으로 만들어서 정감이 넘칩니다. 계산대 앞의 명함들만 봐도 직장인들이 얼마나 많이 찾는 곳인지 알 수 있네요.

 

 

 

 

 

 

충정로역 옆 한옥 골목에 위치한 고릴라

 

 

 

 

 

고향친구가 서울에 출장 와서 둘이서 오붓하게 옛날 생각하면서 소주하기 좋은 곳을 찾다가 공덕역 에스오일 본사 뒷편 골목에 위치한 "마포갈매기" 낙점. 오랜시간동안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는 곳이기 때문에 실패할 확률도 없고.... 고향 친구도 많이 좋아하네요.     소박한 상차림. 김치, 파무침, 마늘, 그리고 된장국..... 

 

 

 

갈매기살 2인분.... 2인분으로 소주 각 두병씩 마신듯, 양념을 하여 숙성시켜서 내어 놓는데 돼지고기라는 느낌이 전혀 없고 소갈비를 먹는 것 같은 식감.....

 

 

 

 

고기를 구워 먹다가 심심하면 김치, 파무침, 마늘, 계란을 불판 가장자리에 둘러줍니다. 맛있는 계란찜이 만들어 집니다. 또 다른 별미입니다.

 

 

 

 

가격 저렴합니다. 1인분 12,000원 양도 부족하지 않습니다. 2인분이면 두사람이 먹기에 충분합니다. 마포갈매기 주변에는 유명한 장수갈매기, 미소갈매기, 부산갈매기까지~~~ 골라서 방문하셔도 실패하지 않습니다.

 

 

 

 

마포에 자주가면 들리는 맛집이 있는데 "장수갈매기"입니다. 공덕오거리 S-oil 본사 뒷편에 위치해 있는데 워낙 유명한 곳이라서 찾기 쉽습니다. 공덕동오거리는 장수갈매기와 같이 식당들이 즐비하고 저녁에는 천지가 고기굽는 냄새로 찹니다. 그냥 지나칠수가 없지요 ^^    갈매기살은 언제 먹어도 실패하는 법이 없다.  

 

 

 

갈매기살은 마늘양념을 해서 숙성해 내놓기 때문이라 부드럽고 감칠 맛이 납니다. 옛날 시래기 된장국, 파절이가 갈매기살과 너무 잘 어울립니다.

 

 

 

갈매기살로 소주 몇 잔하고 난 다음에는 불판 주변에 계란을 둘러서 김치와 같이 먹으면 이것 또한 금상첨화.... 사진은 없지만 돼지 껍데기도 부드럽고 맛있습니다.

 

워낙 유명한 곳이라서 단점은 너무 소란스럽다는 것.... 저렴하고 맛있는 곳이라 이정도는 참아줘야죠.....

 


완주군에  위치한 공장에 출장을 다녀왔습니다. 공장 동료가 추천해준 맛집 "다가포가든"입니다. 완주에서 차로 약30분 거리에 있지만 그래도 맛있다고 하면 찾아가요죠 ^^ 갈매기살 전문점인데 꼭 한우고기 같이 맛있다고 하여.....  약간 숙성하여 내 놓기 때문에 돼지 특유의 냄새는 나지 않습니다.

반찬류도 푸짐하고 청국장 두부국 일품입니다. 청국장 특유 냄새가 너무 구수하게 느껴집니다. 함께 든 순두부도 너무 부드럽고. 술국으로는 일품인 것 같습니다. 날씨가 쌀쌀하니깐 연탄불에 고기를 구워 먹는 것도 좋네요. 빈틈이 없을 정도로 손님이 많습니다. 익산 원광대 정문에서 조금 더 들어가는 외곽인데도 ...... 맛집이라면 멀리서 어떻게 알고 다 찾아옵니다


갈매기살로 많은 술을 먹었습니다. 그런데 취하지도 않네요. ^^ 오랜만에 과음을 했습니다. 양도 많아서 4사람이 4인분만 주문했는데 충분한 양입니다. 저녁식사도 되는데 김치찌게, 잔치국수, 비빔국수 가능합니다. 김치찌게에 직접 밥을 말아서 끓여서 먹는데 지금도 군침이 도네요. 잔치국수도 시원하구요. 비빔국수도 압권입니다. 색다른 맛입니다. 사진을 찍어오지 못해서 아쉽네요.  2주전 사진인데 지난주에도 다시 들렀습니다. 너무 맛있어서....

전주나 익산(구 이리)에 들르실 기회가 있으면 함 들려 보시길.......
  1. Favicon of http://piper.tistory.com BlogIcon Abrellia 2009.10.26 17:28 신고

    과음을 부르는 곳이군요..^^;;
    연탄불에 구워 먹는 고깃집.. 참으로 정감도 넘치고 침도 넘치네요..^^

    • Favicon of http://twinswow.tistory.com/ BlogIcon 쌍둥아빠 2009.10.26 17:50 신고

      저는 왜 이런 정겨운 집들이 좋을까요? ^^
      너무 정갈하고 격식이 갖춰져 있으면 불편해요.....


서울에 교육출장을 다녀왔습니다. 오후 6시에 교육이 끝나 내려올 수 있었는데 아침 첫비행기로 내려오기 위해 뭘할까 하다가 같이 출장 온 선배를 따라 나서기로 했습니다. 선배의 고종사촌을 공덕동에서 만나기로 했습니다. 마포가 옛날에 비해서 엄청나게 변하고 있더군요

근처에 있는 공덕시장의 막걸리를 마셔볼까 하다가 공덕동 오거리에서 삼성레미안 아파트로 방향을 틀어서 건너편에 위치한 소금구이 골목으로 향했습니다. 역시나 많은 사람들이 소금구이에 소주를 들이키고 계시더군요 ^^

구워 먹는 마늘 기가막힙니다

저희는 고종사촌께서 안내하는 "장수갈매기"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분위기 너무 좋았습니다 완전 제가 좋아하는 분위기..... 소금구이, 갈매기살, 돼지껍데기를 각 2인분씩 주문하였습니다. 소금구이가 두꺼운데 아주 졸낏하고 구수하더군요. 갈매기살은 일품입니다. 제가 먹어본 것중의 최고입니다. 여수에서 맛본것은 다 가짜라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돼지껍데기도 젤리 씹는 것처럼 부드러우면서 쫄깃했습니다. 뿐만아니라 선배의 고종사촌의 인생담도 아주 흥미로웠습니다. IMF로 사업이 거덜났지만 화물차기사 18개월간의 이야기... 다시 사업을 일으켜 지금은 삼성전자에 납품하는 회사의 사장님이 되시기까지의 얘기 너무 재미있게 들었습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