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솔라가 올라온다는데 간단하게 저녁을 먹자는 동료들의 번개를 거절 하지 못하고 모임에 참석했는데 다행히 솔라의 위력이 그닥 강하지 않아서 다행이었습니다.

 

간단하게 저녁에 반주하고 가려고 찾은 곳이 "만원집" 입니다. 상호명 처럼 가격이 아주 저렴합니다. 양념 안창살이 150g이 만원 입니다. 미국산이라 저렴하긴 하지만.... 가성비 대비 최고인 것 같아요.

개인적으로 서서갈비 정도 수준의 맛은 되는 듯 ~~

 

 

 

 

 

 

갈빗살도 가격이 저렴하고 양념하지 않았지만 잡냄새 없이 맛이 괜찮습니다. 기본 반찬은 서서갈비와 비슷합니다. 김치, 고추, 깻잎으로 끝..... 된장 대신 고추장까지 비슷

 

 

 

3인분은 주문했습니다. 3인분이 술안주 삼아서 소주 한잔하기 안성맞춤인듯 합니다. 마무리는 컵라면을 주문해서 드시면 국물대용으로 아주 좋습니다.

 

 

 

 

 

 

 

주인 아주머니께서 단골이라고 쌍추를 덤으로 주셨습니다. 상추에 간장양념장 고기를 찍어 싸먹으니 이만한 호사가 없는 것 같습니다. 양념장에 그냥 드셔도 좋습니다. 절대 짜지 않습니다.

 

 

 

 

 

 

고기를 드시다가 질겨지면 양념장에 넣고 끓여서 드시면 부드럽게 끝까지 맛있게 드실 수 있습니다. 이번엔 주인 아주머니께서 묵사발을 추가로 서비스로 주시네요. 감사해서 자주 들러야 할 듯 합니다.

 

 

 

 

 

 

 

서울시청역에서 아주 가깝습니다. 8번 출구에서 북창동쪽으로 길 건너서 맞은 편 골목으로 들어가시면 위치해 있습니다.

 

 

  1. Favicon of http://kngl.kr BlogIcon 도서출판 큰글 2018.09.04 11:18 신고

    글 잘 봤습니다.
    저도 한번 가고 싶네요~ 요즘 너무 맛집들이 홍보위주라
    실망한 적이 한두번이 아니여서~
    아내 연남화로는 저도 추천합니다. ^^*
    실례가 안된다면 초대장 하나 부탁드려도 될까요?
    티스토리 가입하고 싶은분이 열열히 저에게 요청해서
    꼭 하나 부탁드립니다. 초대장 가난뱅이라~ ㅋㅋ
    감사해요~ 잘 보고 갑니다.
    tchintchin@naver.com

퇴직하신 선배님의 번개모임에 만사를 제쳐 놓고 서대문에 위치한 "참맛집"으로 이동, 퇴근시간 땡하고 출발했는데 식당에는 6시 도착..... 유명한 맛집이라 자리가 없을 것 같아서 쏜살같이 찾아 갔는데 한테이블만 손님이 있고 한가하네요. 안쪽에 좋은 자리를 잡았습니다.

 

 

 

 

 

소갈비살을 주문했습니다. 호주산, 미국산인데 가격이 참 저렴합니다. 그렇다고 고기질이 나쁘지 않습니다. 돼지삼겹살보다 싼 가격으로 즐길 수 있습니다. 소갈비를 주문했는데 김이 먼저 나옵니다.

 

 

 

 

 

상추쌈을 싸먹는게 아니라 특이하게 김에 싸서 먹는 고기는 처음 입니다. 상차림은 다른 고깃집과 크게 다르지 않는데 고기를 양념간장에 찍어 먹을 수 있도록 서비스 되는데 고기가 나오기 전에 김을 먹기 좋게 구워서..... 먹기 좋게 잘라 놓습니다.  

 

 

 

 

주문한 고기가 나왔는데 수입고기인데.... 한우 생고기 같습니다. 숯불에 살짝 익혀서 간장양념에 찍어서 파무침과 더불어 김에 싸서 먹었습니다. 특이한 맛이네요. ^^ 손님들이 많은 이유를 알겠더군요

 

 

 

 

 

갈비살을 다 먹고 안창살을 주문했는데 안창살은 양념되어서 나오네요 안창살도 아주 좋습니다.

 

 

 

 

고기를 다먹고 느끼한 속을 달래기 위해서 라면을 주문했습니다. 라면은 칼국수 면과 함께 삶아서 내어 놓는데 정말 시원하네요. 

 

 

 

 

 

 

일어날 무렵 (9시경)은 식당안은 손님들로 가득하며 시끌벅적 합니다. 밖에도 손님들이 줄을 서서 입장을 기다리네요. 이런 식당하나 운영 했으면 좋겠네요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