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해전에 직장상사께서 유명한 식당이라고 소개해 준 식당인데, 오랜만에 귀한 손님을 모시기 위해서 찾았습니다. 노량진역에서 만나 식당까지 약 10분을 걸어서......

 

유명한 블로거들이 많이 소개 해 드린 맛집인데.... 남도 음식에 대한 갈증을 한번에 날려 버린 맛집이라서 특별히 소개할까 합니다.

 

과거에는 노량진역 근처에서 조그만하게 영업하시다가 입소문을 타서 유명해져서 이곳으로 이전 개업하였다고 하네요

 

 

 

 

식당에 들어서 중앙에  테이블이 있고 양측에는 방이 있는 구조 입니다. 미리 예약하지 않고 방문하시면 헛걸음 하실 수 있으니 예약은 필수라고 합니다.

 

 

 

특별히 코스요리 (1인분 4만원, 4인이상만 주문가능)를 주문하였습니다. 개인적으로 판단하기에 단품으로 주문하는 것보다 가성비가 더 좋은 것 같습니다.

주문과 동시에 기본 밑반찬류들이 서비스 됩니다. 기본반찬도 내공이 느껴집니다.

 

 

 

 

1차로 쭈꾸미 데침, 홍어, 굴(석화), 참꼬막(서울에서 보기힘든데...^^)이 나옵니다. 양념도 하지 않은 담백한 요리들인데 재료의 맛을 잘 살려서 내어 놓기 때문에 아주 맛있습니다.

 

 

 

 

 

 

 

 

 

 

 

 

2차로 서비스 되는 것은 처음과 달리 양념이 된 것들로 준비 됩니다. 서울에서 먹기 힘든 양태구이(전라도에서는 제사상에 기본으로 올리는 고기죠), 낙지호롱, 간재미 회무침까지.....  특히 낙지 호롱이 정말 맛있습니다. 갈비맛이 나는 낙지라고 할까요 ^^

 

 

 

 

 

 

 

 

마지막으로 국물요리가 준비되는데 서울에서는 먹기 힘든 요리. 새조개, 키조개 관자 샤브샤브 입니다. 일단 새조개와 키조개 관자를 데쳐서 드시면 달달한게 속이 확 풀리면서 술이 확 깹니다. 마지막으로 샤브샤브 국물에 매생이를 넣고 죽을 끓여서 먹으면 금상첨화 ^^

 

 

 

 

 

 

 

 

 

방문을 위해서 정보 검색을 하시는 분들에게는 메뉴판이 필수죠.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겨울철 제철 꼬막을 시식하기 위해서 벌교를 방문했습니다. 벌교꼬막이 유명세를 타서 그런지 벌교에 꼬막을 전문으로 하는 식당이 엄청 많이 생겼습니다. 그래도 원조격이라 할 수 있는 "원조꼬막식당"을 찾았습니다 (벌교우체국, 대현약국 앞)

 

7년전에 방문해서 정말 맛있게 먹었던 기억이 있어서 다시 찾았습니다. 그동안 장사가 잘 되어서 그런지 별관도 생기고 별관과 본관 사이에 넓은 주차장까지 생겼네요

 

 

 

 

 

 

물어 볼 것 없이 꼬막 정식을 주문했습니다. 그동안 가격도 많이 올랐네요 1인분에 만오천원. 예전에는 삶은 꼬막부터 시작해서 하나씩 나왔는데 이제는 한꺼번에 서비스 되네요. 양도 그렇고 맛도 그렇고 옛날 같지 않습니다. 많이 상업화 된 것 같아 방문한 것을 약간 후회 했습니다. 

 

꼬막도 전부 참꼬막을 쓰지 않고 똥꼬막(비슷하게 생겼지만 맛이 떨어지는 꼬막 종류)이 섞여 있네요.

 

 

 [삶은 꼬막]

 

 [꼬막탕]

 

 [꼬막회]

 

 [꼬막전]

 

 [상차림]

 

 

언제 다시 올까 싶어서 꼬막 탕수육을 추가로 주문하였는데.... 실망.(ㅠ,.ㅠ)  야들야들한 맛도 없고 질기고, 탕수육 소스도 닝닝해서 무슨 맛인지 몰랐습니다. 특이한 음식이니깐 한번 맛보러 가는 것은 좋은데 너무 많은 기대는 하지 마시길....

 

 

[꼬막 탕수육]

 

 

  1. BlogIcon 김예담 2014.11.18 01:18 신고

    진짜 맛없음 전라도여행 이집에서 망쳤음
    싸가지 없는 직원들 맛도없는 국에 보이지않는
    꼬막 묻침 욕나오는집 입니다~

  2. BlogIcon 맛없음 2016.03.16 21:41 신고

    정말입니다 기대를 했는데 음식은 렌지에 대충데워서나오고 생선은 말라있고 후회가 막심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