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산 12성문 종주 코스를 알려 드립니다. 보통은 대서문에서 12성문 종주를 시작하는데 이번엔 코스를 조금 바꾸어 보았습니다. 사실 종주를 목적으로 시작한 것은 아니고 적당히 산행하다가 하산 후 소주 한잔하려고 했다가 급산행 일정을 변경해 종주를 했습니다.

 

백화사 입구에서 출발하여 의상봉를 거치지 않고 가사당암문에서 시작하여 대서문에서 종료하는 코스 선택했습니다. 약 8시간 정도 소요 약 24km (북문, 시구문은 제외)

 

 

 

 

백화사 입구에서 택시에서 내려 북한산 둘레길 내시묘역길 구역으로 접어 들어서 의상봉과 용출봉 사이의 가사당암문으로 오릅니다. 숲이 우거져 더운 날씨에도 산행하기에는 좋습니다. 계곡도 완만하고....

 

 

 

 

가사당암문에서 용출봉, 용혈봉을 거쳐서 부왕동암문으로 가는 길은 험로 입니다. 가파른 봉우리를 오르락 내리락... 암벽을 타고 넘는 듯한 곳이죠. 12성문 종주 코스 중에 가장 난코스입니다. 멀리 백운대가 보이는데 언제 저기까지 갈까요? (ㅠ,.ㅠ) 벌써 지칩니다.

 

 

 

 

고작 성문 2개를 통과했는데 벌써 체력이 바닥 입니다. 이제부터는 정신력과 가져온 전투식량으로 버팁니다. 청수동암문 도착했는데 기진맥진 괜히 12성문 종주를 시작했다는 후회를 합니다. 슬쩍 내려가서 소주한잔하고 헤어지자고 권했는데 핀잔만 돌아옵니다.

 

일단 가장 난코스에 위치한 3개 성문은 통과했으니 저도 자존심으로 끝까지 버텨 보기로 하였습니다. 무리한 산행으로 아직까지 무릎이 좋지 않네요. 건강을 위해 적당한 산행을 권합니다.

 

 

 

 

청수동암문에서 대남문까지는 수월하게 도착했습니다. 여기서부터 용암문까지는 지금까지의 산행과는 다르게 완만한 능선길로 이루어져서 산행하기 좋습니다. 대남문에서 대동문까지 수월하게 도착했으나 공사중인 대성문. 이쉬움을 뒤로 하고 정릉에서 올라오면 가장 먼저 만나는 보국문 도착.

 

 

 

 

대남문, 보국문, 대동문, 동장대, 용암문까지는 정말 수월하게 산행할 수 있습니다. 완만하게 이루어져서 속도를 낼 수 있습니다. 그러나 바닥난 체력때문에 체력을 보충하는 구간으로 활용하면 좋을 듯 합니다.

 

 

 

 

용암문을 뒤로 하고 백운대 아래 위문으로 향합니다. 만경대에서 원효봉, 백운대의 절경이 눈에 들어 옵니다. 체력이 바닥 나 위문까지 10개 성문만 종주하고 산행을 종료하기로 하였습니다.

 

위문에서 북문으로 가려면 한참을 하산하여 다시 원효봉으로 올라가야 하는 힘든 코스이기 때문에 이번 산행에서는 패스, 보통 북한산성입구에서 원효봉을 다녀오면 4시간 정도 소요됩니다.

 

 

 

가족과 가볍게 산행 기분을 즐길 수 있는 곳을 소개합니다. 남한산성 4대문을 일주하는 코스 입니다.  남한산성 산행을 위해서는 산성역에서 하차한 다음 버스(9-1번)를 이용하여 산성의 중심부인 산성로타리까지 이동합니다.

 

산성로타리에서 산행을 시작 북문 - 서문 - 남문 - 동문 동장대지 - 북문으로 종주하는데 약 4시간 정도 소요 됩니다. 만약 가족 중에 힘들어 하시는 분이 계시면 남문 또는 동문에서 하산 하셔도 됩니다.

 

 

 

 

산성로터리에서 약 10분만 걸어서 올라도 바로 북문이 나옵니다.  북문에서 서문 - 수어장대까지는 소나무가 울창한 신작로와 같은 등산로를 따라 걷습니다. 가족들끼리 오손도손 얘기 꽃을 피우면서 산행할 수 있는 곳이죠

 

 

북문

 

 

 

 

 

 

 

힘들만 하면 수어장대가 나옵니다. 수어장대는 단체사진을 찍는 단골장소이죠 ^^ 여기서 잠깐 쉬었다가 남문으로 향합니다. 이제까지 오르막이었다면 남문까지는 쭉 내리막입니다. 남문까지는 신작로 같은 등산로가 쭉 이어집니다.

 

 

수어장대

 

 

남문

[남문]

 

남문부터 동문까지는 오르막 내리막이 심한 진짜 산행과 같은 등산로가 이어집니다. 조절을 잘 하셔야 하는데 무리하시면 낭패보기 쉽습니다.

 

 

남문

 

 

 

 

 

 

동문까지 오시면 이제 산행을 절반 정도 하셨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마지막 난코스가 이어집니다. 동문에서 동장대지까지는 가파른 등산로가 이어집니다. 동장대지 초입까지 올라 오시면 숨이 턱에 까지 찹니다. 무리 하지 마시고 쉬엄쉬엄 오르세요 ^^

 

 

수리중인 동문

[수리중인 동문]

 

 

 

 

 

동장대지에 올라서 멀리 벌봉을 조망합니다. 남한산성에서 가장 높은 곳, 동장대지 입니다. 이제 북문으로 하산하시면 약 4시간의 남한산성 일주가 마무리 됩니다.

 

 

동장대지에서 벌봉으로 바라보며

[남한산성 최고봉 동장대지에서 벌봉을 바라보며]

 

 

동장대지에서 북문까지는 상당히 가파른 하산길이기 때문에 산성을 따라 걷기 보다는 약간 벗어나 산길을 따라 걸어가는 것이 편하게 하산 하실수 있습니다.

 

한참을 내려오면 북문이 나오네요 ^^ 깃발이 펄럭펄럭 반갑습니다. 4시간의 산행을 마치고 이제는 맛집을 찾아서 요기를 해야겠죠

 

 

  1. Favicon of http://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2016.05.13 07:49 신고

    남한 산성 4대문을 일주하면
    정말 역사의 숨길을 피부로 느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오늘은 즐거운 금요일~
    주말을 멋지게 보내세요~

청계산은 강서에서는 꽤 먼곳이라 쉽게 다녀올 수 없는 곳인데 대학 동창들과 산행하기로 하여 다녀왔습니다. 강서 염창동에서 지하철을 이용하니 약 1시간 30분 정도 걸리더군요. 청계산은 북한산보다 낮고 험하지 않은 산이라서 가족산행으로 아주 좋은 것 같습니다.

 

산행 코스는 원터골에서 시작해서 -> 충혼탑 -> 매바위 -> 매봉 -> 진달래능선 -> 원터골로 다시 하산하는 코스 입니다 (약 3시간 정도 소요, 빠른 걸음으로 2시간 30분이면 충분할 것 같네요)

 

 

 

 

분당선 청계산입구역에서 만나 산행 출발 (지상은 넓지 않아서 역 지하에서 만나는 것이 좋을 듯), 자가용을 이용하시는 분은 청계산 초입에 주차장이 마련되어 있으니 이용하셔도 좋을 듯... 복잡하지 않습니다. 오늘의 본격적인 산행은 경부선 밑 굴다리를 지나면서 시작됩니다.

 

 

 

 

경부선 아래 굴다리

 

굴다리를 지나면 북한산 처럼 많은 아웃도어 매장이 있는데 이들 매장을 지나면 바로 청계산 입구 입니다. 입구부터 길 옆으로 계곡이 있어서 청량감을 더 해 줍니다. 비가 온 다음날 산행하며 물이 많아 시원하니 좋을 것 같네요. 초입에서 조금만 올라 가면 삼거리가 나오는데 대부분 진달래 능선으로 방향을 잡았지만 저희 일행은 다리를 건너서 바로 매바위로 오르는 좀 더 험난한(?) 산행 코스를 이용했습니다.

 

 

 

 

진달래 능선과는 달리 돌계단, 나무계단이 정상까지 끝도 없이 펼쳐 집니다. 그래도 경사가 그리 심하지 않으니 산행할만 하네요. 한참을 오르다 보면 헬기장이 나오는데 정상 초입 매바위에 거의 다 왔다는 증거 입니다. 

 

 

 

 

헬기장 (휴식장소)

 

헬기장에서 조금 나무계단을 따라 오르면 첫번째 정상 매바위가 나오는데 양재 방향의 경치가 아주 좋습니다. 저희 산행한 날은 비가 오고 날씨가 꾸물꾸물해서 시원한 맛은 없었습니다. 매바위를 지나면 오늘의 목적지 매봉 정상이 나옵니다. 다른 정상과 다르게 널따란 공터가 있다는 것이 특징....

 

 

 

매바위에서 바라본 양재

 

 

 

 

 정상에 올랐으니 정상주 한잔 "Icing 막걸리" 자몽맛이 나는데 먹기 아주 좋네요. 당초에는 4~5사람 모이기로 했는데 달랑 2사람 모여서 조촐하게 정상주 한잔하고 다시 하산. 하산 방향은 진달래 능선을 따라 내려 왔습니다. (정상에는 막걸리와 아이스크림도 판매하는 곳이 있으니 이용하시는 것도 좋을 듯 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진달래 능선을 좋아하는 이유가 있었습니다. 거의 평지를 걷는 느낌.... 길 양쪽으로 철쭉 조성 되어있어서 봄에는 아주 산행하기 좋을 것 같습니다. 청계산 산행은 등산이라고 하기에는 좀 그렇고 뒷동산에 오르는 느낌으로 오르시면 되는 정도의 산행으로 생각 하시면 될듯. 이효리가 쪼리 신고 산행하는 곳이라고 하니 ^^

 

 

 

 

 

 

가족과 함께 산행하기 좋은 곳을 소개합니다. 서울에서 자동차로 아침 일찍 출발하면 40~50분이면 도착하는 남양주군에 위치한 운길산입니다. 

 

길산은 높이 610m이며 북한강과 남한강이 만나는 두물머리(양수리) 북서쪽 지점에 위치해 있어서 멀리 펼쳐진 북한강을 조망하며 오를 수 있어서 좋습니다. 서쪽의 적갑산(561m)과 예봉산(683m)을 함께 종주할 때 기준점이 되는 산이기도 합니다. 산 중턱에 위치한 수종사까지는 차로 오를 수 있으며 수종사에서 볼거리도 많습니다.

 

 

(조안보건지소 - 헬기장 - 정상 - 일주문 - 수종사 - 연세중학교 약 3시간 코스)

 

 

운길산까지 중앙선을 이용하여 올수도 있는데.... 추천하지 않습니다. 강을 따라 자전거 도로가 잘 정비되어서 많은 자전거 동호인, 등산객들이 많이 찾다보니 주말이면 기차안이 너무 복잡....  서울로 아올 땐 땀냄새와 술 냄새가 ~~

 

산행코스는 조안보건지소에서 수종사로 오르는 도로를 걷다가 산림도로 옆 능선을 따라 산행하는 것 입니다. 수종사까지 산림도로를 따라 산행하는 것이 초보자에게는 좋은데 도로를 따라 오르는 차량 때문에 산행하는 것이 곤욕스러우니 참조하시길....

 

 

 

조안보건지소를 따라 약 500m 정도 올르다 보면 만나는 산행 입구.... 여기서 부터 오르막이 시작됩니다. 200m 정도 더 오르면 수종사 등산료 표지판이 나오는데 이때 도로 옆 등산로로 산행을 하시면 됩니다.

 

 

 

 

 

계곡을 따라 걷다가 능선에 이르면 멀리 북한강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정상에 오를때 까지 북한강을 조망하면서 오를 수 있어서 상쾌한 기분을 느낄 수 있습니다. 봄을 알리는 진달래가 등산로를 따라 피었습니다.

 

 

 

 

 

 

운길산장에서 키우는 강아지가 초반부터 산행길을 계속 안내합니다. 귀여운 녀석..... 정상 초입 헬기장까지 산행길을 안내하더니 어디로 사라졌는지 보이지 않네요. 고맙다고 인사도 못했는데...

 

 

 

 

 

정상입구의 헬기장까지 도착했습니다. 산을 잘 타시는 분이라면 약 1시간이면 충분히 도착할 수 있을 것 같네요. 저는 쉬엄쉬엄 놀다가 올라왔는데 1시간 30분 정도 걸렸습니다. 헬기장에는 막걸리, 과자, 컵라면 등을 파는 아저씨가 있습니다. 막걸리는 한잔에 2,000원입니다. (장수막걸리)

 

 

 

 

 

헬기장에서 막걸리 한잔하고 기운을 내서 정상을 향하여~~~ 정상에 다다르면 두물머리를 조망할 수 있는 전망대가 보입니다. 정상에 올랐습니다. 멀리 예봉산, 적갑산도 볼 수 있습니다. 전문 산악인들 운길산, 예봉산, 적갑산을 일주하는 코스를 즐기기도 합니다.

 

 

 

 

 

하산은 수종사를 거쳐서 연세중학교 방향으로 잡았습니다. 헬기장에서 수종사쪽으로 방향을 틀어서 내려가다 보면 수종사 입구를 알리는 일주문이 나오는데...   수종사를 향하여 다시 힘을 내서 오릅니다. 수종사에서 두물머리를 보면 가슴이 뻥 뚤립니다. 경치가 너무 좋습니다. 사진 촬영 명소이기도 하고요.

 

 

 

 

 

 

 

 

수종사에서 하산은 오백년 된 은행나무 옆길을 송촌리로 내려 가는 길은 이용하였습니다. 송촌리까지는 소나무 숲을 따라 내려가는데 30분 정도 걸리더군요. 3시간의 산행을 마치고 이제부터는 근처 맛집을 찾아서 산행의 피로를 풀기로 ~~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