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정보 이용 시 맛집 평가라는 것이 저의 주관이 많이 반영될 수 있으니 참조 하시기 바랍니다. Diane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23)
맛집기행 (191)
산행기 (35)
일상다반사 (240)
국내외여행 (125)
Diane (122)
Family (10)
Total1,123,075
Today352
Yesterday462

직장 동료들과 소주한잔 간단하게 할 수 있는 곳 북창동 "깡돈" , 저렴한 가격으로 막창을 즐길 수 있어서  좋습니다. 막창을 주문하면 사진 처럼 초벌구이 해서 나옵니다. 묵은 김치를 익혀서 곁들여 드시면 맛이 좋습니다. ^^

 

 

 

 

 

느끼할 수 밖에 없는 음식인데, 된장국, 묵은김치, 파김치가 있어서 물리지 않고 계속 먹을 수 있는 것 같습니다. 된장국 너무 시원합니다 (엄지척!!!)

 

 

 

 

 

 

막창만 저렴한 것이 아니라 삼겹살까지 저렴 합니다. 북창동에서 이가격으로 돼지 삼겹사을 즐길 수 있는 곳도 없습니다. 1인분에 기본이 12,000원인데.....

 

 

 

 

 

막창이 이제 다 구워졌습니다. 본격적으로 소주에 한잔해야죠 ^^

 

 

 

 

신고
Posted by 쌍둥아빠 Diane

후배하고 둘이서 오붓하게 소주한잔하려고 하는데 적당한 곳을 찾지 못해서 고민하다가 후배의 추천으로 찾은 곳, 천겹살(항정상) 맛집 "전주유할머니비빔밥"을 소개 합니다.

 

비빔밥 집에서 무슨 소주냐 하시겠지만 저녁시간에는 삼겹살, 항정상에 소주한잔 할 수 있는 곳으로 변신합니다. 고기의 질도 전문 고깃집보다 우수한 것 같습니다.

 

 

이곳에서 유명한 천겹살(항정살)을 주문했습니다. 다른 곳보다 두툼하고 큼지막하게 썬 항정상이 나옵니다. 구워보지 않아도 맛있을 것 같습니다.

 

 

 

 

기본반찬은 무친 콩나물, 부추인데 새콤달콤 항정살하고 잘 어울립니다. 다른 곳에는 없는 이곳만의 별미이죠 ^^

 

 

 

 

 

 

이제 시식할 준비가 다 되었습니다. 본격적으로 소주한잔 털어놓고 상추에 콩나물, 부추, 천겹살(항정상), 마늘, 된장을 싸서 먹습니다. 엄지 척~~~ 입니다.

 

 

 

 

 

분위기도 깔끔하고 삽결살 먹는데도 서빙하시는 분들이 친절하게 고기도 구워 주시네요. 서빙 만족도도 매우 높습니다.

 

 

 

 

식당이 골목 안쪽에 있어서 찾기가 힘듭니다. 바깥쪽 간판을 잘 살펴보시고 골목 안쪽으로 오면 식당이 있습니다. 길가에서는 식당 안쪽을 전혀 볼 수 없습니다. 참조하세요

 

 

 

 

 

 

신고
Posted by 쌍둥아빠 Diane

북창동에서 삼겹살, 항정상이 아주 좋고 맛있는 식당 "박씨화로구이" 참숯과 좋은 고기를 사용하기 때문에 은근히 손님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삼겹살과 항정살의 육질을 보십시요 ^^

 

 

 

 

 

삼겹살, 항정살 육질 정말 좋지요!~~~

 

 

 

 

일단 "카스처럼"으로 소맥폭탄 한잔하고 시작합니다.

 

 

 

 

삼겹살, 항정살이 느끼해질 때면 아구찜을 주문해서.... 마지막은 언제나 처럼 대구탕으로 마무리 하면 베리굿. 점심시간에 김치전골, 안동간고등어구이도 아주 좋습니다. 가격도 적당하고..... 

 

 

 

 

 

 

매콤하고 느끼한 기분이 싸~~악 가시게 하는 아구찜, 전문점이 아니지만 이정도면 굿이죠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쌍둥아빠 Diane


국밥집이냐 아니면 삼겹살전문점이냐? 오늘 참 맛있는 집에서 저녁을 했습니다. 국밥집인데 삼겹살까지 서비스된다는.... 그런데 삼겹살 질을 보시라 기가 막힙니다. ^^   쫄깃쫄깃한게 맛이 그만이죠. 오랜만에 운동을 하고 뒷풀이 자리라 겁나게 (전라도 사투리인데 엄청나게) 많이 마셨는데 주범은 바로 삼겹살. 또 하나 김치. 무쇠솥에 익혀 먹는 맛 너무 좋습니다. 과음 필수... ^^;;


얼마나 먹고 마셨는지 모르겠는데 벌써 마무리 자리라 많이 아쉬웠습니다. 왜 이런 자리는 빨리 마무리 되는지.... ㅠ.,ㅠ   운동모임, 산악회모임 뒷풀이 자리로는 아주 적당할 것 같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각종모임의 저녁식사를 위한 장소로 아니면 산행 후에 간단하게 국밥에 달달한 "모주" 한잔 하고 헤어져도 섭섭하지 않을 적당한 장소라는 생각이...... 듭니다. 만족도 높습니다.

삼겹살에 소주 한잔 후에는 2인분용 전골냄비로 주문하시면 가격 저렴.... 만족 두배.!!!  오징어젓갈, 깍두기에 콩나물 국밥을 걸쳐서 드시면 환상이죠. 술도 금방 깹니다. 식사가 부족시면 뚝배기(1인분)에 서비스되는 국밥을 주문하셔도 됩니다. 단점 국밥 먹으면 술이 다 깨버려서 2차 가려는 사람 없음 (사실 총무들에게는 만점 식당)



국밥과 삼겹살의 절묘한 조화라고 생각됩니다. 위치 여천 부영3단지 사거리에서 웅천방향으로 가시다 보면 좌측 SK주유소 옆입니다. 24시간 영업하기 때문에 언제든 예약 환영. 실내를 보면 국밥을 판매하기 위한 로비와 단체를 위한 장소가 분리되어 있어서 행사를 위한 최적의 장소.

가끔 가족들이 저렴하게 한끼 때우기 위한 장소로 적합. 만오천이면 4가족 충분....
단지 주인장에게 미안한게 단점...

신고
Posted by 쌍둥아빠 Diane

일요일 오후면 뭘 해 먹을까 고민이 많으시죠. 간단하게 저녁해결 하는 방법을 안내해 드리죠. 오늘 저녁 오븐에 구운 삼겹살로 간단히 해결 했습니다. 손쉽고 간단한 삼겹살 상추쌈 어떠세요? 맛있고 포만감도 느껴지는 음식이죠~~~

오븐에 삼겹살을 굽는 방법인데요. 
1) 오븐용 팬에 양파와 통마늘을 대충 깝니다. 저는 마늘이 없어서 양파만 깔았습니다. 
2) 삼겹살을 펴서 놓습니다. 위에 데리야끼 소스를 얻습니다.
3) 오븐에 넣어 굽습니다. 200도씨 온도로 맞추어 놓고 약 30분이면 완성

구운 삼겹살, 김치, 상추 된장이면 저녁이 문제 없지요. 다른 반찬은 필요도 없습니다. 태현, 가윤이 밥 더 달라고 난리가 났습니다. 삽겹살 구우면서 생기는 기름도 튀지 않고, 냄새도 전혀 나지 않게 맛있게 먹을 수 있는 방법입니다. 다음에 기회 있을 때 실천에 옮겨 보시길..... 오븐이 없으시면 고기 굽는 그릴에 구워도 됩니다. 

신고
Posted by 쌍둥아빠 Dian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랜만에 선배 농장에서 모임을 가졌습니다. 많이 준비한 것은 아니고 돼지삼겹살.목살하고 수박 참외 이외는 준비한게 없습니다.  농장에서 나머지 막딴 상추, 치커리, 깻잎 그리고 숙성된 김치는 조달했습니다. 참숯을 미리 불을 지펴 숯불은 준비하고 철망을 올려 놓은 다음 고기만 올려 놓으면 됩니다. 그런데 삼겹살 빠뜨리고 온겁니다. 이게 찬스라고 메인이 준비되기 전에 한판 돌리시고.... ^^

숯불에 구운 돼지고기 너무 맛있습니다. 참숯향기가 그대로 베어있고 이틀 냉장고에서 숙성하여 가져온 돼지라 맛이 너무 좋았습니다. 양념하지 않고 소금만 뿌려서 구어 먹었는데 육즙까지 넘쳐서 입에서 살살 녹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선배 형수께서 제가 옻닭을 좋아한다는 것을 아시고 아끼는 닭 2마리 잡아서 옻닭까지... 국물이 너무 끝내줍니다. 혼자서 몇그릇 먹어 주었더니 배불러서~~...... 동료들도 너무 맛있다고 고기는 손도 안데고 국물만 연신 들이킵니다. 며칠이 지났는데도 생각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장에서 20분도 안되는 거리에 있어서 자주 들리게 되는데 미안하기도 합니다. 맨날 신세만 지는데..... 그래도 선배께서 담가 놓은 상황버섯주까지 저만 몰래 주시더군요. 다른 사람들 알면 큰일나는데.... 한잔 두잔 하다보니 주위가 어둑어둑해 졌습니다. 배도 부르고 이제 집에 갈때가 된 것 같습니다. Diane한테 좀 미안합니다. 혼자서 맨날 맛난것 먹고 놀고 다녀서..... ^^;;

옻닭을 먹어서 인지 엄청 술을 많이 한 것 같은데 다음날 일어났는데 전혀 숙취를 느끼지 않았습니다

신고
Posted by 쌍둥아빠 Dian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수에서는 봄하면 도다리와 쭈꾸미라고 합니다. 퇴근하면서 간단하게 소주 한잔 하기로 동료들하고 작정하고 봄에나 맛볼 수 있는 쭈꾸미로 메뉴를 정했습니다. 쭈꾸미가 낙지보다 비싸기 때문에 전문점 아니면 취급을 하는 곳이 거의 드물지고 여기저기 수소문 끝에 여천시장내 식당가에 위치한 "광명식당"에서 쭈꾸미 삼겹살 볶음을 잘한다는 얘기를 듣고 그곳을 저녁식사 장소로 정했습니다

쭈꾸미는 1인당 만원. 세사람이 3인분을 주문하니 충분하더군요 추가 주문없이. 시식 방법은 신김치와 마늘, 육수된 불판에 먼저 김치찌게 처럼 육수를 끓이고 다음에 삼겹살과 쭈꾸미를 넣어 줍니다. 다 익으면 신김치로 쭈꾸미, 삼겹살을 말아서 입에 넣어주니 보들보들하면서 맛이 그만입니다. 어떻게 표현할지 모르겠습니다. 신김치와 양념장, 쭈꾸미, 삽겹살의 조화가 환상적입니다. 연속해서 소주 몇잔.... 돌리고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주가 떨어져 갈 무렵 쭈꾸미 머리를 미리 삶아서 내놓습니다. 불판에 올려 양념이 베이며 머리를 반토막 내어 씹으면 쌀이 설익은 것 같은 쭈꾸미 알이 입에서 떠집니다. 이런 질감은 어디에서 느끼지 못하실 겁니다. 봄에 알이 꽉 차기 때문에 봄에 쭈꾸미를 찾는 사람이 많다고 합니다.

쭈꾸미를 다 먹고 나면 양념에 콩나물, 미나리, 참기름, 밥을 넣어 비벼서 불판에 쓱쓱 비벼서 드시면 저녁으로 너무 많이 먹은 것 같지만 포만감에 웃음이 저절로 나옵니다. 그래서 그런지 10개 정도 되는 테이블이 빈자리가 없이 가득 채워집니다. 내부도 허름하고 위치도 시장골목 내라 그렇지만 맛은 최~~고입니다. 봄이 가기 전에 꼭 한번 찾아가서 맛보시길....

신고
Posted by 쌍둥아빠 Diane

삽겹살 오븐구이

Diane / 2008.04.06 17:19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트에서 생삼겹살을 사다가 구어 먹으려고 하니 돼지기름이 튀기고 온 집에서 냄새가 날것 같아 오늘은 다른 방법으로 요리해 먹자고 했더니. 오븐에 구어 내어 놓았는데 진짜 맛있었습니다.

조리방법도 아주 간단하고.... 먼저 팬에 양파를 깔고 그 위에 돼지고기 삼겹살을 한겹으로 좌악깔고 허브(바질,파슬리등등 있는 대로) 소금, 마늘, 감자(특히 소금을 고루뿌림) 적당량 올린 후에 먹다 남은 와인을 뿌려주면 요리 끝. 200도 25분정도 오븐에서 구으면 맛있는 삼겹살 오븐구이가 됩니다. 돼지고기 담백하고 아주 쫄깃하게 밥도둑이 따로 없더군요. 군침 넘어가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Posted by 쌍둥아빠 Dian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오후의 사택체육관 앞 계단의 벚꽃을 찍은 겁니다. 3월 마지막 주부터 개화하기 시작했습니다. 아직 꽃봉우리가 터지지 않은 것들이 많은데도 불구하고 온통 하얀 벚꽃 천지입니다. 입사 선배들 얘기는 30년전 묘목을 심은게 이렇게 크게 자랐다고 하네요

해마다 이맘때면 벚꽃 아래서 옹기종기 모여서 고기도 구워먹고 다양한 행사들을 합니다. 올해도 어김없이 행사가 진행된다고 하네요. 행사 기간중에 선선한 봄밤 벚꽃 아래서 삼겹살을 자주 구워 먹습니다. 각종 해삼물과 더불어서.... 침 넘어가네요. 삼겹살 맛 쥑입니다. 거기에다 "잎새주" 한잔이며......

오늘 서울은 우박이 내렸다고 하는데 남쪽 여수는 따뜻한 봄볕이 하루내내 좋았습니다.  
이제봄임을 실감합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쌍둥아빠)
신고
Posted by 쌍둥아빠 Dia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