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해전에 직장상사께서 유명한 식당이라고 소개해 준 식당인데, 오랜만에 귀한 손님을 모시기 위해서 찾았습니다. 노량진역에서 만나 식당까지 약 10분을 걸어서......

 

유명한 블로거들이 많이 소개 해 드린 맛집인데.... 남도 음식에 대한 갈증을 한번에 날려 버린 맛집이라서 특별히 소개할까 합니다.

 

과거에는 노량진역 근처에서 조그만하게 영업하시다가 입소문을 타서 유명해져서 이곳으로 이전 개업하였다고 하네요

 

 

 

 

식당에 들어서 중앙에  테이블이 있고 양측에는 방이 있는 구조 입니다. 미리 예약하지 않고 방문하시면 헛걸음 하실 수 있으니 예약은 필수라고 합니다.

 

 

 

특별히 코스요리 (1인분 4만원, 4인이상만 주문가능)를 주문하였습니다. 개인적으로 판단하기에 단품으로 주문하는 것보다 가성비가 더 좋은 것 같습니다.

주문과 동시에 기본 밑반찬류들이 서비스 됩니다. 기본반찬도 내공이 느껴집니다.

 

 

 

 

1차로 쭈꾸미 데침, 홍어, 굴(석화), 참꼬막(서울에서 보기힘든데...^^)이 나옵니다. 양념도 하지 않은 담백한 요리들인데 재료의 맛을 잘 살려서 내어 놓기 때문에 아주 맛있습니다.

 

 

 

 

 

 

 

 

 

 

 

 

2차로 서비스 되는 것은 처음과 달리 양념이 된 것들로 준비 됩니다. 서울에서 먹기 힘든 양태구이(전라도에서는 제사상에 기본으로 올리는 고기죠), 낙지호롱, 간재미 회무침까지.....  특히 낙지 호롱이 정말 맛있습니다. 갈비맛이 나는 낙지라고 할까요 ^^

 

 

 

 

 

 

 

 

마지막으로 국물요리가 준비되는데 서울에서는 먹기 힘든 요리. 새조개, 키조개 관자 샤브샤브 입니다. 일단 새조개와 키조개 관자를 데쳐서 드시면 달달한게 속이 확 풀리면서 술이 확 깹니다. 마지막으로 샤브샤브 국물에 매생이를 넣고 죽을 끓여서 먹으면 금상첨화 ^^

 

 

 

 

 

 

 

 

 

방문을 위해서 정보 검색을 하시는 분들에게는 메뉴판이 필수죠.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가을 전어의 계절이 왔습니다. 늦여름부터 시작한 전어는 가을에 정말 맛있죠. 기름지고 고소해서 전어무침, 전어회, 전어구이까지 다양한 요리로 맛볼수 있지요.

 

과거에는 전어는 구이 정도로 요리해 먹었는데 언젠가 부터 회로 먹기 시작하면 대단한 인기를 끌고 있지요. 여수에서 전어요리는 소호동 쪽이 발달해 있습니다. 대풍마차가 가장 유명하긴 한데 저는 소호동 끝에 위치한 "송소횟집"을 자주 찾습니다.

 

 

 

 

선착장에 붙어 있는 횟집이라서 경치도 좋고 한적해서 가을에 자주 찾아 옵니다. 한상에 8만원 전어요리를 주문햇습니다. 기본 반찬이 15가지 정도 됩니다. 괜찮죠 ^^ 먼저 전어회가 서비스 됩니다.

 

 

 

 

 

 

전어가 기름지고 맛있게 보입니다. 상추에 싸 드셔도 좋지만 양파에 싸드시는 것도 아주 맛있습니다. 건강에도 좋고 맛도 좋고 일석이조죠 ^^

 

 

 

 

전어회가 떨어져갈 무렵 전어구이와 전어회무침이 서비스 됩니다. 계속되는 맛있는 음식에 취하고 좋은 안주 때문에 소주에 취하고... ^^

 

 

 

 

 

적당히 회무침을 드시다가 김가루와 따뜻한 밥에 회무침을 비벼서 드시면 환상적입니다. 배는 엄청 부르지만 숟가락을 놓지 못하겠네요

 

 

 

 

 

내부에 널다란 방이 있고, 식당 밖 선착장에도 즐비하게 테이블이 놓여져 있어서 원하는 곳에서 맛있는 음식을 즐길 수 있습니다. 가을 왔기 때문에 선선한 밤바람을 맞으면서 식사하는 것도 아주 좋을 것 같습니다.

 

 

 

 


추석이 얼마남지 않아 서울에서 동생네가 내려와 어머니가 한상 걸게 차려 주셨습니다
가을에는 역시 전어입니다. 8마리에 만원 한다네요
저 어렸을때는 전어는 사료로 썼는데 요즈음 귀한 고기 되어서 먹기 힘들어지다니..... 
회무침은 여수시내의 어느 식당 것보다 맛있습니다.
어머니가 식당을 하셨으면 아마 장사가 엄청 잘 되었을 겁니다. 된장에 찍어 먹는 회도 담백하면서 고소하니 진짜 맛있습니다.

** 전어회무침 만드는 과정

  1. Sally 2006.10.09 15:15 신고

    길고도 짧은 추석 생산적인 활동 하셨는지요? 전어, 진짜 사료로 썼었나요? 생각지도 않은 세대차이 날려고
    합니다. 작년에는 참 맛나게 먹었던 기억이 나는데 금년에는 여수에서 전어 사주는 사람도 없고, 흑흑 슬픕니다.
    이것도 변화라하면 변화겠죠? 나중에 남편이랑 갈렵니다.

    • Favicon of http://twinswow.tistory.com BlogIcon 쌍둥아빠^^ 2006.10.11 07:41 신고

      추석엔 생산적 활동은 불가능하죠 항상 소비적 아닌가요? ^^
      가을이 다가기 전에 함 내려오세요. 전어에 소주한잔 하시게....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